회원로그인

HOME > 클럽소개 > 뉴스레터 > 두뇌/기억/무드
뉴스레터

뉴스레터

* NEWS BRIEFS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준남 작성일18-02-07 06:03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 대부분의 노인들은 알츠하이머병 검사를 받겠다고 한다

 

     미국 노인들은 설령 나쁜 소식을 얻는다 하더라도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검사를 받는데 동의하고 있다. 

     이는 65세 이상 되는 남녀 노인들 875명에 대한 조사에서 만약 정확한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면, 75%의 경우에 이런 검사를 받을 것이라는 것이다(Alzheimer's Research and Therapy, Dec 12, 2016). 

 

     여기에는 재산정도, 건강상태, 인종, 성별 및 기억상태와는 상관이 없는 답변이었다는 것이다. 

     이들에 대하여, 만약 알츠하이머병을 갖게된다면 이는 질문에 대하여 87%가 전문인과 가족들과 상의할 것이라고 하며 80%는 생명유언장(living will)을 만들어 대비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놀라운 사실은 답변자들의 15%가 장래에 가질지도 모를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준비를 이미 해두었다는 것이다.

 


   * 지중해 식단, 뇌 위축을 막아준다 :

 

     충분한 과일과 채소, 올리브 오일, 전곡류, 콩 및 생선 섭취를 주로 하고, 제한된 우유제품, 붉은 고기 섭취로 구성된 지중해 식단은 건강 면에서 좋을 뿐 아니라 뇌의 건강유지에도 도움을 준다는 것이다. 

 

     지중해 식단은 정상적인 인식기능의 저하,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치매 예방에도 좋을 뿐 아니라 뇌 세로의 위축도 막아준다는 것이다. 

     한 조사(Neurology, Jan 4, 2017)에서는 73세-76세 사이의 스코틀랜드 노인들 1천 명에게 그들이 70세 때 어떤 식단을 지켰는지에 대해 질문하였다. 

     참가자들에게 실시한 뇌 주사 조사가 보여준 것은 지중해 식단과 비슷한 음식생활을 한 노인들의 뇌는 덜 위축되었음이 관찰된 것이다.

 


   * 한 시간의 수면부족은 두 배의 차 사고로

 

     추천된 수면 시간이 7시간-9시간보다 한 시간 덜 잔 경우에 양질의 잠을 잔 사람들에 비하여 두 배나 높게 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조사가 있다(AAA Foundation for Traffic Safety, Dec 6, 2016). 

     이때 4시간-5시간의 수면부족은 음주운전과 비교될 정도로 4배나 더 높은 차 사고 위험을 갖게된다고 한다. 만약 4시간보다 덜 잔 경우에는 건강한 사람들에 비하여 차 사고 위험이 11.5배나 더 높게 나온다고 한다.

 


   * 파킨슨병 치료에 운동

 

     100개가 넘는 연구조사는 파킨슨병에 운동이 효과를 보여주는 것에 확인한 바 있다. 

     도파민이라는 신경전도물질의 부족으로부터 오는 이 질병은 몸이 굳어지고, 떨면서, 천천히 걸으면서 균형을 잡는데 어려움을 갖게되는 병으로 미국에서만 1백만 명 정도가 이 병으로 고생하고 있다. 

 

     파킨슨병 환자가 운동을 하게되면, 걷기에 도움이 되면서 낙상위험을 줄여주고, 힘, 가동성, 유연성 및 균형에 도움을 주는데, 파킨슨병의 단계와는 상관없이 얻을 수 있는 이익이라는 것이다(Journal of Parkinson's Disease, Nov 15 2016). 

 

     이 보고는 추천하기를, 서서히 운동을 시작해서 점진적으로 운동 수준을 높여가야 하며, 너무 심하지 않은 범위에서 땀을 흘릴 정도로 중간정도 또는 심한 수준의 운동을 하라고 한다.

 

      <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March 201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